통영해경, 신거제대교 해상 충돌·전복 선박 구조
통영해경, 신거제대교 해상 충돌·전복 선박 구조
  • 거제뉴스아이
  • 승인 2024.06.0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선 1척 선체 전복, 승선원 1명 부상 생명엔 지장없어

[거제뉴스아이] 통영해양경찰서는 6일 오후 3시 45분께 신거제대교 북방 0.2해리 해상에서 A호(1톤급, 연안복합, 승선원 1명)와 B호(6톤급, 양식장관리선, 승선원 1명)가 충돌했다는 신고를 접수 후 즉시 구조세력을 급파했다.

현장에 도착한 통영해경은 충돌 당시 충격으로 인해 허리통증을 호소하는 A호 선장 ‘ㄱ'씨(60대, 남)를 후송하였고 양 선박은 충돌로 인해 서로 얹혀있는 상태인 것을 확인했다.

이후 교착되어 있던 양 선박을 분리하자 A호에서 침수가 발생하였고 침몰 등 2차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섭외한 인근 크레인선 C호(14톤급, 양식장관리선)에 계류해 배수작업을 병행하며 인근 견내량항으로 이동했다.

견내량항으로 예인 완료 후 이동 중에 침수로 인해 전복된 선박 A호 배수작업을 실시 및 크레인선박을 이용해 원복작업 완료 후 상세 피해사항을 확인하기 위해 육상 인양조치했다.

통영해경은 조업 중이던 A호와 항해 중이던 B호가 충돌했다는 주변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통영해경관계자는 “최근 해양사고가 잇따르고 있으므로 조업 및 항해 중에 주변 견시 및 레이다 모니터링 등을 철저히 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