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암모니아 연료전지 VLAC 만든다
삼성중공업, 암모니아 연료전지 VLAC 만든다
  • 거제뉴스아이
  • 승인 2024.06.05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이산화탄소 배출없는 '3無 친환경 선박'
4일, 그리스 '포시도니아 2024'에서 英 LR선급 인증
​​​​​​​VLAC 新 선형 추가 인증, 암모니아 운송 수요 적극 대응
암모니아 연료전지 추진 VLAC 이미지
암모니아 연료전지 추진 VLAC 이미지

[거제뉴스아이] 삼성중공업이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리고 있는 '포시도니아 2024'에서 친환경 연료인 암모니아 관련, 앞선 기술력을 입증했다.

삼성중공업은 현지시간 4일, 영국 선급인 LR로부터 '암모니아 연료전지 추진 암모니아 운반선(VLAC) 설계'에 대한 기본 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암모니아 연료전지는 크래킹(Cracking) 기술을 이용한 고온 촉매반응을 통해 암모니아를 수소와 질소로 분리하고 이를 연료전지에 공급한 후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원리가 적용되는 방식이다.

이번에 삼성중공업이 미국 연료전지 시스템 개발 업체인 '아모지 (Amogy)'와 함께 개발한 암모니아 연료전지 추진 VLAC는 추진용 메인 엔진, 전력용 발전기 엔진 모두 연료전지로 대체해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은 물론 이산화탄소(CO2) 배출이 전혀 없는 '3無 친환경 선박'이다.

또한 기존 내연 기관, 오일(Oil)과 연계된 기자재가 필요 없어 선박내 소음 진동을 최소화할 뿐 아니라 유지보수 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암모니아 연료전지 추진 AIP 인증 기념사진(좌측부터 Andy McKeran 로이드 최고 사업책임자, 장해기 삼성중공업 부사장, 우성훈 Amogy 대표)
암모니아 연료전지 추진 AIP 인증 기념사진(좌측부터 Andy McKeran 로이드 최고 사업책임자, 장해기 삼성중공업 부사장, 우성훈 Amogy 대표)

이밖에도 삼성중공업은 현지에서 주요 선급으로부터 9만6000CBM급(노르웨이 DNV, 미국 ABS)·15만CBM급(한국 KR) VLAC의 기술 인증을 잇달아 받는 성과도 거뒀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은 구 파나마 운하(폭 33m)부터 신 파나마 운하(폭 55m)까지 운항이 가능한 8만8000∼21만CBM급의 다양한 VLAC 선형 개발을 완료했으며 無탄소 연료로 각광받고 있는 암모니아 운송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이 가능해 졌다.

장해기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부사장)은 "암모니아는 조선해운업계의 탄소중립 목표를 실현할 수 있는 중요한 솔루션"이라며 "삼성중공업이 친환경 신제품 개발을 주도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시도니아 2024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리는 포시도니아(Posidonia)는 노르쉬핑(Nor-  Shipping, 노르웨이 오슬로)과 더불어 격년으로 개최되는 세계 최대 선박·기자재 박람회다. 올해는 4일(현지시간)부터 7일까지 열리고 있으며 한국은 조선해양플랜트협회 주관으로 삼성중공업 등 국내 5개 조선사가 참가해 한국관을 공동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