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 KAIST 산학협력, 한 세대 넘었다
삼성중공업 - KAIST 산학협력, 한 세대 넘었다
  • 거제뉴스아이
  • 승인 2024.05.1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30주년 기념행사 … 최장기 대표적 산학협력 모델
​​​​​​​친환경 ∙디지털 기술, 제조 혁신 등 기반기술 확보에 기여
기념조형물 왼쪽 최성안 삼성중공업 부회장, 오른쪽 이광형 KAIST 총장 
기념조형물 왼쪽 최성안 삼성중공업 부회장, 오른쪽 이광형 KAIST 총장 

[거제뉴스아이] 삼성중공업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과학기술연구기관인 KAIST(한국과학기술원)와 산학협력 30주년 기념행사를 10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KAIST 대전 본원에서 개최된 기념행사에는 최성안 삼성중공업 부회장, 이광형 KAIST 총장을 비롯해 전·현직 삼성중공업 연구소장, KAIST 교수 등이 참석했다.   

삼성중공업(SHI) 조선해양연구소와 KAIST 기계공학부는 부족한 기술을 확보하고 인력을 양성하는 한편 대학에서 배우는 이론을 실산업에 적용하는 교육의 장을 열고자 '95년 'SHI-KAIST 협의회'를 설치한 이래 30년간 긴밀한 협력 관계를 이어 오면서 국내 최장기 성공적 산학협력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구체적 협력사업으로 ▲기술지원을 위한 자문 교수제(Advisory Board) 운영 ▲실무역량 강화를 위한 맞춤 강좌 개설 ▲공동연구 시드(SEED)과제 발굴 등을 진행해 왔다.

특히 자문교수제를 통해 지금까지 공동연구 프로젝트 370건, 기술자문 740건 등 1000건이 넘는 협력을 진행했으며 연구원 단기연수, 코업 프로그램 등 기술 인력 교류도 활발히 이어왔다.

이를 통해 삼성중공업은 ▲친환경 ∙ 디지털 ∙ 자율운항 기술 ▲미래 신제품 개발 ▲제조 혁신 분야의 차별화된 기반기술 확보에 큰 도움이 됐으며 KAIST는 원천 기술을 실제 산업 현장에 적용하는 실용적 기회로 활용하며 윈윈(Win-Win)하고 있다.   

이동연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한 세대를 이어 온 삼성중공업과 KAIST의 협력 관계는 한국 조선해양 산업의 발전과 궤적을 같이 하고 있으며 국내 산업계의 모범적 산학 협력 사례"라고 밝히고 "새로운 산업 패러다임과 미래 기술 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1995년 삼성중공업-KAIST 산학협력협의체 창설 당시 기념사진[삼성중공업 이경원 부사장(가운데), KAIST 최도형 교수(둘째 줄 좌측 두번째)]
1995년 삼성중공업-KAIST 산학협력협의체 창설 당시 기념사진[삼성중공업 이경원 부사장(가운데), KAIST 최도형 교수(둘째 줄 좌측 두번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