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14호선 사등~장평 국도건설 타당성재조사 통과
국도14호선 사등~장평 국도건설 타당성재조사 통과
  • 거제뉴스아이
  • 승인 2024.05.02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재정사업평가委 타당성재조사 통과
국토부, 2025년 편입 토지 손실보상 등 본격 착공
마을 진출입 통로박스 기하구조 개선
교통사고 및 반복되는 침수피해 해소 기대

[거제뉴스아이] 거제시는 지난 2일 김윤상 기획재정부 제2차관 주재로 열린 2024년 제3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거제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국도14호선 사등~장평 국도 건설사업이 타당성재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국도14호선 사등~장평 국도건설 사업은 당초 사등면 덕호리~장평동 간 연장 12km를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하는 계획으로 2016년 8월 국토교통부 제4차 국도 국지도 5개년(2016~2020) 계획에 반영됐으나 사업시행 주체인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의 실시설계 결과 총사업비가 2016년 예비타당성조사 시 반영된 793억 원 대비 약 136%가 증가한 1836억 원으로 나타나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6차로 확장 구간을 거제시 사등면 성포리~장평동 간 6.8km로 축소하는 대신 지석 청곡 청포교차로(마을진출입 통로박스) 개량을 포함하도록 사업계획을 변경해 2021년 10월부터 기획재정부와 약 2년 6개월간의 검토를 거친 결과 타당성재조사 통과라는 결실을 얻게 됐다.

앞서 박종우 거제시장은 지난 4월 22일 기획재정부 내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산하 사회기반시설 분과위원회에서 평가위원 들의 질의에 적극적으로 답변하는 등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논리적 으로 주장했다.

특히 사등~장평 간 국도의 선형과 협소한 마을 진출입 통로박스 등 불합리한 도로 기하구조와 호우 시 매년 상습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침수 피해로 인한 안전성 문제를 강조했다.

올해 이번 타당성재조사 결과를 반영한 기획재정부 총사업비 조정 협의 등 관련 행정절차를 마무리 짓고 2025년부터 편입토지 등 손실보상 협의와 동시에 착공에 들어가 2031년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박종우 거제시장은 “사등~장평 고속국도는 2030년 개통 예정인 김천~거제 간 남부내륙고속철도의 거제역과 시가지를 연결하는 유일한 간선도로로서 KTX 개통 후 교통수요 증가에 대비하고 협소한 마을 진출․입 통로박스 및 상습 침수구역을 개선해 주민 불편을 크게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록 12km 전체 구간을 확장 계획에 반영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다소 아쉬움은 있지만 많은 어려움 끝에 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한 만큼 기재부 총사업비 조정 협의 등 관련 행정절차의 조속한 마무리를 통해 착공 시기를 최대한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일준 의원도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이 각 관계기관의 소통과 협업으로 드디어 결실을 보기 시작한 것 같아 이 과정을 함께 한 국회의원으로서 보람을 느낀다”면서 “사업의 마무리가 이루어질 때까지 국회에서 관계기관과 지자체 간의 가교 구실과 조정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