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1분기 영업이익 779억원 안정적 흑자 구조 정착
삼성重, 1분기 영업이익 779억원 안정적 흑자 구조 정착
  • 거제뉴스아이
  • 승인 2024.04.2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 46% 늘고, 영업이익은 3배 신장
선가 상승, 이익률 개선 등 선순환 안정적 흑자 구조 정착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모습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모습

[거제뉴스아이] 삼성중공업이 2024년 1분기 매출 2조 3478억원, 영업이익 흑자 779억원의 잠정 경영실적을 26일 공시했다.

매출은 설 연휴 등 영향으로 조업 일수가 감소함에 따라 직전 분기(2조 4331억원)에 비해 소폭 떨어졌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4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흑자 790억원)와 비슷한 수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96억원)보다 3배 증가했으며 안정적 흑자 구조가 정착되고 있다고 평가됐다.

영업이익 개선 추세는 △지속적인 선가 상승 △고수익 선종의 매출 반영에 따른 이익률 상승 △원자재 가격 안정 등에 힘입은 결과다. 한편, 세전 이익은 이자 비용과 환평가 손실을 반영해 흑자 152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중공업은 올들어 현재까지 38억불을 수주해 연간 수주 목표(97억불)의 39%를 달성하고 있으며 LNG운반선, 친환경 컨테이너선, 초대형 암모니아운반선(VLAC) 등 다수의 상선 프로젝트 안건을 협의 중이다. 또한 연내에 FLNG 1기 수주도 기대하고 있어 충분한 수주 잔량에 기반한 수익성 위주의 선별 수주로 수익을 극대화 해 나갈 방침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고수익 선종인 LNG운반선의 매출 반영이 지속될 전망이며 FLNG 1기가 최근 생산에 착수되면서 하반기로 갈수록 매출과 영업이익의 증가가 예상된다"며 "연간 매출 목표 9조7000억원, 영업이익 4000억원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