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고 선박엔진 설계회사로부터 로열티 받다
세계최고 선박엔진 설계회사로부터 로열티 받다
  • 뉴스아이거제
  • 승인 2017.06.29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타르가스社가 개조한 초대형LNG선과 동형의 LNG선 모습

LNG선 개조에 대우조선해양의 연료공급장치 기술 적용, 기술개발 결실
국내 특허개방으로 조선기자재업체 해외 시장 진출 교두보 확보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LNG관련 기술이 해외에서 특허사용료를 획득하며, 그 기술력을 전세계에 각인시켰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기존 LNG선의 디젤엔진을 천연가스추진용으로 개조하는 공사중 이 회사의 특허를 사용한 만디젤사(MAN-Diesel Turbo)로부터 특허사용료를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만디젤사는 최근 카타르 국영선사인 카타르가스사(Qatar Gas Transport Co.)가 보유하고 있는 26만㎥급 초대형 LNG선의 엔진을 천연가스를 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조했다.

이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대우조선해양이 특허를 보유한 ‘고압천연가스 연료공급장치(이하 FGSS)’를 사용하게 되었고 그 사용료를 지불한 것이다. 만디젤사는 세계최고의 선박엔진 설계회사다.

FGSS는 연료인 천연가스를 고압 처리한 뒤 엔진에 공급하는 장치로, 차세대 선박인 ‘천연가스연료 추진선박’의 핵심 기술이다. 특히 만디젤사의 천연가스연료 추진엔진인 ME-GI엔진을 적용하려면 반드시 대우조선해양의 FGSS 특허를 사용해야만 한다.

카타르가스사는 2000년대 중반 카타르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를 미국으로 수출하기 위해 21만㎥급과 26만㎥급 초대형 LNG선 45척을 포함해 총 53척의 LNG선을 국내 조선3사에 발주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당시 절반에 가까운 26척의 LNG선을 수주했다.

당시에 건조된 초대형 LNG선에는 모두 벙커씨유를 주 연료로 하는 디젤엔진을 탑재하였으나, 최근 환경규제 등이 강화되면서 이번 ME-GI엔진으로 개조하게 된 것이다.

ME-GI엔진을 탑재하면 기존 디젤엔진에 비해 이산화탄소, 질소화합물, 황화합물 등 오염물질 배출량이 약 30% 이상 감소되는 장점이 있어, 향후 추가 선박 개조작업은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이 독자 개발한 ‘고압천연가스 연료공급장치’

대우조선해양은 2008년부터 해당 기술 개발에 착수했고, 2013년부터 실제 건조 선박에 적용하는 등 상용화에 성공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LNG관련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기 위해 지난 2015년 약 200억원을 투자하여 업계 최초로 구축한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를 통해 차세대 고효율∙친환경 LNG선 시장에서 우위를 유지한다는 전략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특허사용료 확보로 LNG선 개조 분야에서도 대우조선해양의 FGSS가 핵심 기술임이 증명됐다”며 “최근 국내 한 기자재업체도 해외에서 해당 설비 수주에 성공해 대우조선해양에 특허사용 승인을 요청하는 등 향후 국내 조선기자재업체가 LNG선 개조 분야라는 새로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FGSS 특허에 대해 국내 조선기자재업체에 지난 2015년 사용료를 내지 않아도 사용할 수 있도록 무상으로 이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