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삼성중공업 타워크레인 사고 본격 수사

삼성중공업 타워크레인 추락사고와 관련해 2일 경찰과 관계당국이 합동감식을 시작한다.

2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2시50분께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내 7안벽에서 800t급 골리앗크레인과 32t급 타워크레인이 충돌하며 타워크레인 붐대(지지대)가 무너졌고 건조 중인 해양플랜트 구조물 내 간이휴식소를 덮쳤다.

이 사고로 6명이 숨지고 5명이 중상, 20명이 경상을 입었다.

2일부터 시작되는 현장수사에는 경남지방경찰청 안전사고전담 수사팀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합동 감식을 벌인다. 합동 감식에서는 사고 원인과 함께 안전수칙 위반 여부도 조사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은 크레인 사고가 발생한 삼성중공업 해당 공정을 포함해, 선박 건조작업 전체 작업을 중지하도록 명령했다.

고용노동부는 작업중지 명령 기한을 별도로 정하지 않았다.

고용노동부는 사고 작업장 현장 확인조사를 벌여 법 위반사항 등이 확인되면 관련자를 처벌할 계획이다.

뉴스아이거제  newseye2000@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아이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아이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